러총리 “北 2차 핵실험 안할 것으로 믿어”

방한중인 미하일 프라드코프 러시아 총리는 17일 북한의 2차 핵실험 움직임과 관련, “북한이 2차 핵실험을 하지 않을 것이라 믿으며, 만약 실험을 한다면 절대로 안된다고 본다”고 말했다.

프라드코프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 중앙청사에서 한명숙(韓明淑) 총리와 한러 총리회담을 마친 뒤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한 뒤 “북한이 2차 핵실험을 하게 된다면 상황이 더욱 어렵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프라드코프 총리는 그러나 북한이 1차 핵실험 실시 2시간 전에 러시아측에 통보했다는 일부 보도와 관련, “북한으로 부터 핵실험을 하기 전에 정보를 받은 적이 없다”면서 “우리는 관련 정보를 기술적 수단을 통해 얻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