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외무 ‘6자, 각각 의무 이행해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24일 6자회담의 조속한 재개를 촉구하면서 6자회담 참가국들은 각자의 의무를 이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라브로프 장관은 이날 오후 외교통상부 청사에서 유명환 장관과 한.러 외무장관 회담 뒤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지금 제일 우선적으로 해결해야 하는 목표는 6자회담을 재개하는 것”이라면서 “9.19 공동성명에 나와 있는 의무를 모든 관련국들이 자기 나름대로 꼭 실현해야 한다”고 밝혔다.

방한에 앞서 북한을 1박2일간 방문했던 라브로프 장관은 “북한은 당장은 6자회담에 복귀할 용의가 없다”면서 “평양에서 회담을 가진 뒤 북한측이 9.19 공동성명에 나와 있는 원칙을 재확인할 준비가 돼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6자회담 참가국들의 의무이행과 관련, “9.19 공동성명에 나와 있는 합의내용을 보면 다른 관련국들이 북한에 에너지를 공급하도록 돼 있는 데 이런 사안이 실현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어 라브로프 장관은 “이런 어려운 상황에서 관련국들이 군사적 동맹 등 여러가지 상황을 더 어렵게 하는 것보다 오히려 평화롭게 문제를 해결하도록 노력해야 된다”면서 “이웃 나라에서 앞으로 핵을 보유해야 한다는 그런 발언까지 나오고 있는데 이런 식으로는 문제가 해결될 수 없다”고 주장, 일본내 일각에서 거론되고 있는 핵무장론을 정면으로 비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