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하산-나선 철도 통해 對北 밀가루 지원”

러시아 하산과 북한 나선을 연결하는 새로운 철로를 통해 대북 밀가루 지원이 이뤄질 것이라고 러시아 통신사 리아노보스티(RIANovosti)가 26일 보도했다.



빅토르 이야예프(Victor Ishayev) 러시아 극동 연방관구 대통령 전관대표는 통신을 통해 “러시아는 이달 초 북한에 대한 5만 톤의 밀가루 지원을 약속했다. 9월 중 하산역을 통한 밀가루 지원이 시작된다”고 밝혔다.


앞서 이달 20일 북한 흥남함을 통해 1차 식량 지원분이 지원됐다.  



통신은 오는 9월 중 시작되는 지원 분량이 얼마나 되는지 밝히지 않으면서 “북한은 핵개발로 국제사회에서 점점 더 고립되고 있으며 심각한 식량 부족에 직면해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지난 20일부터 25일까지 러시아를 방문한 북한의 김정일이 러시아의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대통령에게 식량지원과 같은 대북 인도적 지원에 대한 감사를 표하고 메드베데프 대통령을 북한으로 초청했다”고 전했다.


러시아와 북한은 시베리아횡단철도(TSR)와 한반도종단철도(TKR) 연결을 위한 전초 사업으로 일환으로 나선~하산 구간 50km 철로 보수 공사를 진행 중이며, 이중 일부 구간은 개보수가 마무리 된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