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핵실험> 러시아 “폭발력 20킬로톤 달해”

러시아 국방부는 북한의 2차 핵실험의 폭발력이 20킬로톤(kt. 1kt는 TNT 폭약 1천t의 폭발력)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하고 있다고 25일 이타르타스 통신 등이 보도했다.

국방부 소식통은 “우리의 감시 시설이 북한 영토 내에서의 지하 핵 폭발을 확인했다”며 “이번 핵 실험은 20킬로톤에 이르는 폭발력을 보였다”고 말했다.

지난 2006년 10월 1차 핵실험 당시 북한은 당초 4킬로톤의 폭발력을 기대했으나 최대 0.5킬로톤에 그친 것으로 알려진 바 있다.

앞서 러시아 외무부는 북한의 핵실험 소식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면서 “정확한 상황을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그런가 하면 또다른 외교 소식통은 이번 핵 실험에 대해 `침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북한이 이날 핵실험을 강행하면서 러시아 측에 관련 내용을 사전 통보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