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조사단 ‘천안함 北소행 단정할 수 없다’ 결론”

지난달 말부터 한국에서 천안함 침몰 사건의 진상을 조사했던 러시아 군사전문가팀이 천안함 침몰 사건을 북한 소행으로 단정할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일본 요미우리신문이 8일 보도했다.





요미우리신문은 러시아 인테르팍스통신을 인용해 러시아 조사단이 한국 합동조사단(합조단) 보고서는 물론 천안함의 선체도 살폈지만 “북한이 관여했다고 판단하기에는 증거가 부족하다”는 판단을 내렸다고 전했다.

신문은 이에 따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천안함 사건이 다뤄질 경우 러시아가 소극적으로 임할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분석했다.  




러시아 해군의 잠수함·어뢰 전문가로 구성된 조사단은 지난달 31일 한국에 도착, 천안함 관련 한국 합조단의 조사 자료와 관련 증거를 살펴봤다. 이들은 언론과 접촉하지 않고 비공개로 활동했으며 지난 7일 러시아로 돌아갔다.


앞서 군 고위 관계자는 7일 “러시아 조사단은 민·군 합조단의 조사결과를 최대한 존중한다는 의사를 표시했다”고 전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