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상원 미로노프 의장 평양 도착

러시아 연방의회의 세르게이 미로노프 상원 의장이 24일 평양에 도착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이 통신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최고인민회의의 초청에 의해 조선을 방문하는 러시아 연방평의회 의장 세르게이 미하일로비치 미로노프가 비행기로 평양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미로노프 의장의 평양 방문에는 알렉세이 보로다브킨 아태 담당 외무차관, 콘스탄틴 풀리코프스키 의장 고문, 루슬란 타타리노프 의장 서기국장, 안드레이 바클라노프 의회 국제연계국장 등이 수행했다.


공항에는 북한 최고인민회의 김완수 부의장 등이 나와 영접했다.


미로노프 의장은 평양 방문에 앞서 “(북러) 양국 사이의 접촉을 강화하고 쌍방 관계의 포괄적인 문제와 세계안전 문제에 대한 회담 진행이 필요하다”며 “북러 관계 발전에서 의회간 외교가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서울에서 수신된 `러시아의 소리’ 방송이 21일 보도했다.


그는 2004년에도 북한을 방문해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면담하고 블라디미르 푸틴 당시 러시아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