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불법조업’ 北어선에 총격…1명 사망·8명 부상

러시아 국경수비대(연안경비대)가 자국 해역에서 불법 조업하고 검문에 불응한 북한 어선에 총격을 가해 승선하고 있던 북한 선원 1명이 숨지고 8명이 다쳤다.

15일(현지시간) AP 통신 등 외신은 러시아 연방보안국(FSB)이 성명을 통해 “전날 저녁 북한의 저인망어선(트롤선)인 ‘대양(Dae Yang) 10호’가 자국 해역에서 조업한 사실이 수비대에 발견됐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보도했다.

이날 온라인으로 발표된 FSB의 성명에 따르면, 북한 어선은 14일 저녁 22시 20분(현지시간)께 러시아 배타적경제수역(EEZ) 내에서 조업하다가 러시아 측의 검문을 받게 됐다. 당시 북한 선박에는 48명이 타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북한 승무원들은 러시아 측의 검문에 공격적으로 반응, 심지어 러시아 수비 대원들의 무기를 빼앗고 이들을 태운 채 EEZ 밖으로 도주를 시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FSB는 러시아 대원이 수차례 경고사격을 했지만 배는 시동을 걸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북한 승무원은 러시아 대원을 공격하면서 대원 한 명이 머리에 부상을 입었고 다른 경비요원들이 ‘자위적 수단’으로서 총격을 가했다고 설명했다.

FSB는 이번 사건에 관련해 블라디보스토크 주재 북한 총영사관에 이미 통보한 상태이며 북한 측은 아직 반응을 내놓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달 28일에도 러시아 해역에서 불법 조업하던 북한 어선이 러시아 극동 연해주의 국경수비대에 의해 억류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