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북한 경제개발구 투자가능성 타진 예정

러시아가 올가을 기업 대표단을 북한에 파견해 북한이 최근 지정한 경제개발구의 투자 가능성을 타진한다. 앞서 북한은 김정은 집권 이후 총 19개의 경제개발구를 지정했다.


자유아시아방송(RFA)는 6일(현지시간) 러시아 극동개발부의 최근 인터넷 홈페이지를 인용, 김영재 러시아 주재 북한 대사가 지난 1일 알렉산드르 갈루쉬카 러시아 극동개발부 장관을 만나 기업대표단 방북 등의 내용이 포함된 북-러 경제협력 방안을 논의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갈루쉬카 장관은 이 자리에서 “러시아 기업이 북한의 경제개발구 도입에 깊은 관심을 갖고 있다”며 “이번 시찰이 러시아 기업인들에게 북한 경제특구를 소개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북한과 경제협력을 주관해온 극동개발부가 러시아 기업 대표단을 북한에 보내 대북 투자를 위한 경제특구 점검에 나서도록 적극 유도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갈루쉬카 장관은 또 “경협 확대를 위해선 북한이 투자자 보호를 위한 법 체계 정비와 러시아 기업인에 대한 장기 비자 발급 등 약속을 이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양국은 지난 6월 비자 취득 간소화와 북한 내 휴대전화와 인터넷 사용 등 러시아 투자자들에 대한 특별 혜택을 합의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김 대사는 “북한은 러시아와의 합의를 중시하고 있으며 이를 이행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RFA는 전했다.


한편 북한과 러시아는 지난해 1억 1200만 달러 규모였던 양국 간 교역을 오는 2020년까지 10억 달러로 늘리겠다고 발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