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벌목공 등 北주민 12명 한국 망명”

러시아 아무르주에서 외화벌이를 위해 근무하던 북한 근로자를 포함한 북한인 12명이 지난 9월 한국으로 집단망명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23일 보도했다.


통신은 러시아 안보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이들은 유엔난민고등판무관실(UNHCR)의 지원을 받아 망명했다”며 “현재 북한 근로자 4명이 추가로 한국 망명을 신청한 상태이고, 한국 정부와 UNHCR이 이들에 대한 수속을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러시아 등 해외에서 근무하는 북한 근로자가 집단으로 망명한 것은 처음이다. 그러나 우리 정부는 탈북자들의 신변 안전 문제등을 고려해 사실 여부를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아무르 주 등 북한과 국경을 접한 러시아의 극동 지역에서는 구소련 시절부터 북한 노동자들이 외화벌이를 위해 파견돼 삼림 벌목과 건축 등의 일을 하고 있다.


통신은 이어 “러시아 연방 이민국은 북한 근로자의 집단 망명을 계기로 향후 이같은 움직임이 활발해질 가능성을 우려해 경계를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망명한 탈북자 중 일부는 1990, 2000년대에 러시아에 입국해 아무르 주 최대 벌목회사인 ‘틴다레스’에서 일하던 근로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