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국영기업, 북한과 협력 중단 선언”

러시아 국영 에너지기업인 가스프롬이 국제사회의 제재를 우려해 북한과 협력을 중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자유아시아방송(RFA)은 16일 러시아 현지 언론 보도를 인용, “가스프롬이 유로화 표시 채권(유로본드) 신규 발행과 관련한 양해각서에 대북협력 중단을 명시했다”고 전했다. 가스프롬은 그동안 북한과 가스관 매설과 천연가스 탐사·채굴 등 에너지 관련 사업을 추진해왔다.

가스프롬 측은 양해각서에서 “북한과의 거래가 미국 등 국제사회의 제재로 이어질 수 있다”면서 “현재 북한과 어떤 거래도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가스프롬은 북한과 계속 거래를 할 경우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로 인해 국제 금융시장에서 채권발행 등에 어려움을 겪어 자금 유동성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우려를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가스프롬은 미국 정부가 지난 달 의회를 통과한 제재 관련 법률을 구체적으로 어떻게 해석해 시행할지 알 수 없지만, 앞으로 북한과 거래가 더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미국의 대북제재가 북한과 거래하는 기업에 대해 국제시장에서 상품과 서비스 구매는 물론 국제자본시장 접근 금지 또는 제한을 포함할 가능성이 있다는 게 가스프롬의 설명이다.

한편, 미국의 대북제재법안은 북한과의 거래를 도운 제3국의 개인·단체도 제재(세컨더리 보이콧)할 수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