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北 제외한 5자회담 ‘반대’ 입장 표명

러시아가 북한을 제외한 ‘5자 회담’을 열자는 한국 정부의 제안에 ‘북한의 고립을 부를 것’이라며 반대 입장을 보였다.

스푸트니크통신 등 러시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26일(현지시간) 연례 기자회견에서 북핵 관련, 한국이 제안한 ‘5자 회담’ 개최에 대해 “북한의 고립화를 초래한다”고 밝혔다.

이어 라브로프 장관은 “이는 누군가를 다시 고립시키려 시도하는 것”이라면서 “(이란 핵협상 과정에서) 국제 사회가 이란을 고립시키려 했을 때 안 좋은 결과가 나왔고, 이란은 오히려 핵 프로그램을 진전시켰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라브로프 장관은 북핵 문제와 관련해 “중국을 포함한 여러 관계 국가들과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있다”면서 “북한 비핵화를 위한 최선의 방법인 6자 회담은 꼭 재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최근 3년 동안 한국, 미국, 일본 등 6자 회담의 서방 측 참가자들은 모든 종류의 유연한 접근법을 거부하고 북한이 먼저 핵 프로그램을 포기해야 대화를 할 수 있다는 단호한 태도를 고수해 왔다”며 “그것이 모두를 만족시키는 가장 단순한 해결책이겠지만 현실적이지는 않다”고 지적했다.

한편 라브로프 장관은 북한의 4차 핵실험에 대해서는 “북한의 발표처럼 수소탄 시험이었다는 확신이 없다”면서 “중요한 것은 북한의 추가적이고 진전된 핵 군사 프로그램을 허용하지 않기 위한 유엔 안보리 결의가 작동하고 있는지 여부”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