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北 벌목공 짐승같이 일하다 죽는 일도 다반사”

▲ 러시아에서 일하고 있는 북한 벌목공들의 모습. <영상화면 캡처>

영국의 BBC 방송이 러시아의 시베리아 아무르 산간 지역의 한 벌목소에서 벌목공으로 일하는 북한 노동자들을 현지에서 취재해 “그들은 짐승처럼 일한다. 그들이 쉬는 날은 1년에 단 두 번, 김일성과 김정일의 생일뿐”이라고 보도했다.

‘북한 벌목공 실태 고발 영상 자료’ 바로가기

방송은 최근 홈페이지에 공개한 ‘러시아의 벌목소에서 노역 중인 북한인’이라는 17분 짜리 탐사보도를 통해 열악한 환경과 임금 착취의 고통을 겪고 있는 북한 벌목공들의 실태를 낱낱이 고발했다.

방송은 김일성을 찬양하는 대형 기념물이 입구에 버티고 선 벌목소엔 어울리지 않게 ‘김일성 주체 연구실’이라는 대형 건물이 자리하고 있었고, 더 숲 깊숙이 들어가자 밤 9시가 넘었는데도 불구하고 북한 벌목공이 작업을 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또한 취재진이 벌목공에게 임금을 묻자 “매달 미화 약 200 달러 정도를 받는다”고 대답했지만 다른 벌목공은 “지난 5월 이후 임금을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또 다른 벌목공은 “우리는 끝없이 일한다”며 “북한에서는 12시간 노동이 일반적이지만 이곳에서는 12시간 근무도 너무 힘들다. 겨울엔 너무 춥다. 배가 고파 일하기 힘들다. 주거조건은 최악이다”라고 말했다.

▲ 북한 벌목공들은 안전은 무시된 채로 작업에만 시달리고 있었다. <영상화면 캡처>

그는 특히 “벌목한 나무가 쓰러질 때 사람이 많이 죽어나간다”며 “피하려고 해도 너무 추워 움직이지 못 해 뻔히 보면서도 죽음을 당하는 경우도 많다”고 실상을 소개해 충격을 줬다.

방송은 현지 러시아인 벌목 사업자 세르게이 사르나프스키가 “북한 벌목공들의 노동 강도가 엄청나다”며 “그들은 일년에 딱 이틀, 김일성과 김정일 생일을 제외하곤 매일 일을 한다”고 말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이어 “북한 벌목공은 북한 정부와 공산당을 위해 일한다”며 “정해진 할당량을 달성하지 못하면 지도원에게서 노동자까지 모두 처벌을 받는다”고 설명했다.

방송은 또 “북한 벌목공이 죽음까지 각오해야 할 정도로 열악한 작업환경만 아니라 평양으로부터 임금도 착취당하고 있다”며 “북한 정부는 벌목 수익의 35%를 챙기는 방식으로 매년 러시아에서 연간 미화 700만 달러를 벌어들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 산 속에 위치한 북한 벌목공들의 숙소. 이 안에도 김 부자의 사진이 걸려 있었다. <영상화면 캡처>

특히 “북한 벌목공들이 영하 30도까지 떨어지는 시베리아의 혹한 속에서 수없이 다치거나 죽어나가고 이를 견디다 못해 지난 20여 년간 수천 명이 벌목소를 탈출해 러시아에서 숨어 살고 있다”면서 “이들 탈출 벌목공들은 북한인들에게서 배신자 취급을 받는다”고 전했다.

방송은 지난 2001년 벌목공의 탈출을 도운 한 러시아 여성이 북한으로 끌려간 벌목공들의 처우에 대해 “(북한에서) 참을 수 없는 고통을 받게 될 것이다. 그들을 기다리는 것은 참혹한 죽음일 뿐”이라며 “북한에 인도됐다가 처형당하고 가족은 최하층민이 된 경우를 들어 알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방송은 이러한 실태에 대해 “북한 벌목공이 30년 전 러시아에 첫 발을 내딛을 때는 러시아도 공산주의 체제였지만 현재 러시아는 자본주의를 도입한 반면, 북한만 공산주의를 고수 중”이라며 “이런 비정상적인 협력 관계가 얼마나 지속될지 분명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