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北은 사실상 9번째 핵보유국”

세르게이 이바노프 러시아 국방장관은 10일 북한의 핵실험 발표에 대해 “비확산체제에 대한 커다란 타격”이라고 비난했으나 이에 따른 유엔의 제재에 무력사용은 배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바노프 장관은 기자회견에서 또 북한이 “사실상” 세계 9번째의 핵보유국이 됐다며, 북한 핵실험 폭발력에 대한 전날의 러시아 측 추정치(5kt-15kt)를 고수했다.

그는 “핵 장치에 대한 시험이 이뤄졌으며 이는 비확산체제에 대한 커다란 타격이다. 북한은 사실상 9번째 핵보유국이 됐다”고 말했다.

그는 “유엔에서 결의안을 거론할 때 무력사용은 논의되지 않을 것”이라면서 “북한이 러시아 등 3개국과 국경을 맞댄 상황에서 만약 북한 영토에 군사행동이 취해진다고 가정해보라.. 이는 우리에게 매우 중대한 것”이라고 강조했다./모스크바=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