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北벌목공 2명 한국영사관 진입”

러시아에서 일하던 북한 벌목공 2명이 지난 11일 블라디보스토크 소재 한국영사관에 진입해 미국행을 요구했다고 대북인권단체인 북한인권개선지원모임이 11일 밝혔다.


동아일보 보도에 따르면 이 단체는 “북한에서 2002년과 2008년에 러시아 벌목장에 파견 나온 이모 씨(41)와 김모 씨(35)가 11일 오전 8시 45분경(현지시간) 영사관에 진입했다”며 “이들은 러시아 현지 북한벌목사업소를 탈출해 연해주를 떠돌면서 날품팔이를 하다가 성경을 접하고 기독교인이 된 후 이로 인한 박해가 두려워 탈북을 선택했다”고 전했다.


지난 3월에도 두 명의 북한 벌목공이 같은 이유로 현지 한국영사관에 진입했다. 이후 한국영사관에 대한 현지경찰의 집중 경계근무로 인해 블라디보스토크 주재 미국 영사와 접촉하려던 북한 벌목공 유진국 씨가 체포된 바 있다.


단체는 “러시아 경찰의 이러한 행위(집중 경계)가 국내외 인권단체들의 항의를 받자 러시아 당국이 유 씨의 북송을 중단하고 한국영사관 감시도 일주일 전에 철수시켜 11일 두 명의 북한 벌목공이 한국영사관에 무사히 진입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현재 러시아 벌목장에는 파견 나온 북한 노동자 4만여 명이 체류 중이며 이 중 1만여 명은 작업장을 탈출해 러시아 전역을 떠돌면서 날품팔이를 하고 있는 상황이고, 이들 중 한국행이나 미국행을 원하는 북한 노동자가 약 3000명에 달한다고 단체는 주장했다.


한편 지난 2009년 10월 러시아 아무르주에서 벌목공으로 일하던 탈북자 12명이 집단 망명을 신청, 한국행을 성공한 이후 최근 러시아를 통한 제3국으로의 망명을 시도하는 탈북자가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