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北노동자, 4만 7천여명”…전년대비 27%↑

외화벌이 목적으로 러시아에 파견된 북한 해외 노동자 수가 4만 7천여 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전년도 대비 27% 늘어난 숫자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30일 러시아 언론 ‘RBC’를 인용, 올해 1분기 첫 3개월 동안 러시아 노동부로부터 고용허가를 받은 북한인 노동자 수가 4만 7천364명이라고 보도했다.

러시아 노동부에 따르면, 고용 허가를 받은 외국인 가운데 중국인이 8만 622명으로 가장 많았고 터키인(5만 4천730명), 북한인 순으로 나타났다.

RBC는 “러시아 루블화 가치가 떨어져 외국인 노동자들이 국적별로 거의 대부분 줄었지만, 이례적으로 북한과 베트남, 불가리아 등 몇몇 나라들만 노동자 유입이 오히려 늘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러시아 취업정보 회사 ‘페니 레인 퍼스넬’의 타티아나 쿠란토바 씨는 “북한과 베트남은 현지 임금이 너무나 낮기 때문에 지금의 러시아 상황, 즉 루블화 하락도 받아들일 만 한 것”이라고 말했다.

셰레킨 러시아 극동개발부 차관은 지난 10일 극동개발부 홈페이지를 통해 “북한 노동자는 임금이 저렴할 뿐 아니라 관리가 쉬우며 파견 분야도 벌목에서 농업으로 점차 확대하고 있다”며 “북한 노동자들이 중국인 노동자를 대체할 전망”이라고 밝힌 바 있다.

러시아 정부는 북한에 외국인 취업자격 시험센터를 설치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