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北나진항 통해 석탄 대량 수출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러시아 하산과 북한 나진 간 국경철도를 통한 물류 운송량이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약 9.5배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유아시아방송(RFA)는 1일 인용한 러시아철도공사(RZD)에 따르면, 이 기간 동안 러시아 하산과 북한 나진 간 국경철도를 오간 물류 운송량은 88만7천500t에 달한다.

운송품 대부분은 러시아 시베리아산 석탄으로, 올해 상반기에만 16차례에 걸쳐 나진과 하산을 잇는 철도가 석탄 반출에 활용됐다. 이 기간 러시아가 장기 임대한 나진항을 통해 반출된 뒤 선박을 통해 한국과 중국 등지로 운반된 석탄은 83만2천t이다.

나머지 5만5천500t의 운송품은 목재와 기계류다.

그간 한국은 국경 철도와 나진항을 통한 시베리아 석탄 반입에 제한을 뒀으나, 올해 4월과 5월에는 러시아산 석탄 14만t을 시범 운송하는 등 운송량을 늘리고 있는 추세다.

특히 우리 정부는 러시아산 유연탄을 러시아 하산과 북한 나진항을 잇는 철도로 운송하고, 이어 나진항에서 화물선으로 옮겨 실어 국내 항구로 가져오는 복합물류 사업 일명 ‘나진-하산 프로젝트’를 진행중이다.

한편 북한과 러시아는 2013년 나진과 하산을 잇는 국경 철도의 현대화 사업을 마무리했다. 올해 국경 철도와 나진항을 통한 러시아산 석탄 운송 목표치는 150만t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