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소식통 “유엔 결의, 北 고립해선 안돼”

러시아는 북한의 핵실험에 대한 유엔의 새로운 결의가 북한을 국제적으로 고립시키거나 봉쇄해서는 안 된다고 믿고 있다고 러시아 외무부 소식통이 26일 밝혔다.

이 소식통은 “러시아는 제재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가 시작되면 (입장을) 결정할 것이다. 다만, 어떤 경우라도 북한의 국제적 고립은 역효과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면서 “대화 통로가 막혀선 안 되고 문제는 오직 정치적, 외교적 방법으로만 해결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인테르팍스 통신은 또 다른 외교 소식통의 말을 인용, 북한이 강력한 유엔 결의에 직면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익명을 요구한 이 소식통은 “(북한의 핵실험 발표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권위가 위험에 처한 만큼 이들의 반응은 충분히 심각할 것”이라면서 “강경한 안보리 결의안 채택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