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셀 美 차관보, 최순실 사태에 “사드배치 영향 없어”

대니얼 러셀 미 국무부 차관보는 3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한반도 배치는 한국의 현 정치 상황과 별개로 계속 추진 될 것이라고 밝혔다.

러셀 차관보는 이날 워싱턴의 외신기자클럽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최근 박근혜 정권이 ‘최순실 게이트’로 불리는 ‘비선실세’ 국정개입 사건으로 곤경에 처해 있지만, 사드문제가 영향을 받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서울에서 어떤 정치적 상황이 전개된다고 해도 한미동맹은 지난 60여 년과 마찬가지로 계속 효과적으로 작동할 것이라고 우리는 확신한다”면서 “사드는 북한 미사일 위협에 대한 방어용이다. 정치적 볼모도 아니고 다른 나라 특히 중국에 어떤(위협) 신호를 주려는 것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한편 러셀 차관보는 이날 존 케리 국무장관, 애슈턴 카터 국방장관, 서맨사 파워 유엔주재 대사, 수전 라이스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토니 블링큰 국무부 부장관 등이 최근 한국과 일본, 중국 당국자들과 만난 사실을 공개하면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끝내고, 안보리 결의 2270호를 이행하기 위한 노력”으로 설명했다.

또한 그는 향후 “북한의 심각한 위협에 대해서도 앞으로도 억제력을 확고히 하고 방어 능력을 향상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