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셀 美차관보 “中, 북한 비핵화에 더욱 노력해야”

대니얼 러셀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1일(현지시간) 중국이 북한의 비핵화에 더욱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러셀 차관보는 이날 워싱턴 DC 아시아소사이어티가 주최한 전화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도발 행동이나 핵 프로그램에 따른 위험을 억제하기 위해 미국이 한국 및 일본과 함께 취하는 조치를 중국이 원하지 않는 것 같다”며 “그런 전략적 동맹에 중국이 영향을 줄 수 있는 가장 직접적인 방법은 지렛대 역할을 통해 북한이 올바른 길을 선택하고 결정하도록 함으로써 가능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는 “중국 관료들은 과거에도 아무런 결과를 내지 못했고 또 그런 결실도 내지 못할 것 같은 ‘달래기 전술’을 선호하는 강한 성향이 있다”면서 “북한이 국제 의무를 준수하고 핵미사일 및 핵물질 프로그램을 포기하는 조치를 시작하는 외에는 실행 가능한 대안이 없다는 결론을 내릴 수 있게 중국이 추가 조치를 취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러셀 차관보는 최근 북한의 핵실험 언급이나 미사일 도발과 관련, “북한의 도발과 유엔결의 위반은 지역 긴장만 고조하는 동시에 고립만 더 자초하는 잘못된 방향으로 이끌 것”이라며 “핵무장 국가가 되거나 핵보유국으로 인정받으려는 북한의 노력은 이를 반대하는 국제사회의 결의만 더 확고하게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러셀 차관보는 특히 “북한 비핵화를 위해 중국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거듭 강조한 뒤 “북한이 진행하는 핵 프로그램이 지역 안정을 위협하고 중국의 이해에 심각한 악영향을 준다는 증거는 점점 명백해지고 있으며 중국 지도부도 점차 북한의 핵 프로그램을 종식하는 것이 국가안보 이해에 최우선으로 필요하다는 결론을 내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