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셀 美차관보 “中, 北 붕괴 엄청나게 두려워해”

대니얼 러셀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차관보는 20일(현지시간) 중국의 대북 정책과 관련해 “중국은 북한에 대해 엄청난 지렛대를 갖고 있고, 동시에 북한의 혼란스런 내부 붕괴를 엄청나게 두려워하고 있다”고 말했다.

러셀 차관보는 이날 미국 뉴욕에서 외교협회(CFR) 주최로 열린 ‘아시아 재균형 전략(Asia   Rebalancing)’ 세미나에서 이같이 언급하며 “중국은 김정은 정권이 이란처럼 핵무장의 길을 포기하도록 하는데 필요한 수준의 압박을 유지하는 절충적 입장을 갖고 있다”고 분석했다.

러셀 차관보는 이어 “중국은 북한에 대해 핵무장이 막다른 골목길에 다다를 것이며 (핵을 포기하면)제재 해제와 동시에 대외관계 정상화, 정권 안정으로 이어질 대안의 길이 있음을 설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우리가 김정은 정권의 의사결정을 직접 통제할 수 없지만, 환경을 조성하는 게 필요하다”면서 “이에 따라 중국과의 협력은 물론 한·미·일의 긴밀한 공조로 김정은 정권의 선택지를 좁히는 노력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는데 필요한 협상을 하려면 북한의 일정한 협조가 필요하다”며 협상에 소극적인 북한의 태도를 지적하기도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