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美, 베이징 6자회담 결과 놓고 설전

러시아와 미국이 지난 베이징(北京) 6자회담 수석대표회의(8~10일) 결과를 놓고 설전(舌戰)을 벌이고 있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17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참석 후 귀국길에 오르면서 기자들에게 “미국이 북한 핵 문제에 대한 당사국 간의 합의에 대해 완전히 상반된 해석을 내리고 있다”면서 “이번 베이징 회담 내용을 왜곡하려는 시도는 이미 `신중하지 못한’ 행동으로 간주되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당사국들은 6자회담 합의 사항을 반드시 이행해야 하며 이는 북한에도 해당한다”라면서 “북핵 진전을 위한 노력은 반드시 6자회담 틀 내에서 이뤄져야지 우회로를 찾으려 하는 행동은 바람직하지 못하다”라고 지적했다.

라브로프 장관의 이런 발언은 러시아와 중국의 부인데도 불구하고 미국이 계속 6자회담 당사국들의 대북 중유 지원 중단 합의설을 주장한 데 대해 불쾌감을 표시한 것으로 해석된다.

숀 매코맥 미 국무부 대변인은 베이징 회담이 끝나고 지난 13일 “북핵 검증 체제가 없으면 앞으로 대북 에너지 지원을 위한 중유선적은 더 진전되지 않을 것”이라며 “북한을 제외하고 6자회담에 참가하고 있는 나머지 5개국이 대북중유제공 중단을 양해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다음날 러시아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알렉세이 보로다브킨 외무차관은 “러시아는 6자 비핵화 합의에 따라 북한에 대한 연료 공급을 계속할 것”이라면서 “러시아는 결코 대북 중유제공 중단에 동의한 적이 없다”라고 반박했다.

미 국무부도 이에 질세라 15일 다시 “중유지원 중단은 공식적으로 문서로 합의한 사항은 아니지만 검증의정서에 대한 합의가 없으면 연료 선적약속을 이행하는 것은 상상하기 어렵다는 이해가 논의과정에서 있었다”면서 러측의 주장을 재반박했다.

16일에는 중국이 러시아를 거들고 나서 미국을 난처하게 만들었다.

류젠차오(劉建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번 수석대표 회담에서 채택된 의장성명을 주의 깊게 봐야 한다”면서 “성명에는 참가국들이 이번 회담에서 10.3 합의에 기술된 대로 영변 핵시설의 불능화와 중유 100만t 상당의 경제·에너지 제공을 병렬적으로 이행하기로 합의했다는 점이 분명하게 제시돼 있다”라고 주장했다.

이는 중유 지원은 핵시설 불능화의 대가로 북한에 제공하는 것으로 검증의정서 채택과는 직접적인 관계가 없다는 러시아 측 주장에 동의하는 것이다.

북핵 검증 의정서 마련에 실패하면서 북핵 문제가 또다시 난관에 봉착한 상황에서 회담 결과를 두고 당사국들이 해석차를 드러내면서 북핵 공조체제에 금이 가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다.

한편, 6자는 `2.13합의’에서 북한의 핵시설 불능화와 핵 프로그램 신고에 따라 나머지 참가국들은 중유 95만t에 해당하는 중유를 제공하기로 합의했고 현재 절반이 조금 넘는 50만t 정도를 제공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