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中, “설득력 있는 대북 제재 필요”

북한의 2차 핵실험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결의안 채택 작업이 한창인 가운데 러시아와 중국 정부가 안보리의 `설득력 있는 대응’을 주문했다고 2일 이타르타스 통신 등이 보도했다.

러시아 외무부에 따르면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은 이날 중국의 양제츠 외교부장과 북한 핵실험 이후 첫 전화 통화를 갖고 북한 문제를 둘러싼 의견을 교환했다.

러시아 외무부는 성명에서 “양국 외무장관이 유엔 안보리 결의안과 국제사회의 대량살상 무기 비확산 노력을 무시하는 행위는 절대 용납할 수 없으며 유엔 안보리의 설득력 있는 대응이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이날 전화통화는 중국 측의 요구로 이뤄졌다.

양국 외무장관은 또 사태 해결은 오직 정치적, 외교적 수단을 통해서만 해결돼야 한다는 것을 강조했으며 특히 한반도 핵 문제를 해결하고 북한의 안보 우려를 누그러뜨리려면 6자회담이 재개돼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

앞서 양제츠 외교부장은 이날 나카소네 히로후미(中曾根弘文) 일본 외상과도 전화 통화를 하고 북한에 ‘압력’을 추가하는 동시에, 6자회담과 같은 협상 테이블로 이끌 필요가 있다는 중국의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중국과 러시아는 북한 핵실험에 대해 비난하면서도 북한을 자극하거나 고립시키는 행동을 자제하는 것이 필요하다면서 관련국의 냉정하고 신중한 태도를 촉구하고 있다.

친강(秦剛)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은 한반도의 비핵화와 핵확산방지, 동북아시아의 평화유지란 입장을 명확히 갖고 있다”면서 “중국은 책임 있는 태도로 유엔 안보리 회의에 참여하고 있으며 유엔의 조치가 한반도 비핵화와 동북아 평화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비탈리 추르킨 유엔주재 러시아 대사는 러시아 정부 기관지인 로시스카야 가제타와 인터뷰에서 “안보리의 결정은 강력해야 하지만 장래 한반도와 역내 안정을 공고히 하려면 북한을 국제사회에서 완전히 고립하는 방향으로 가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한편, 현재 미국, 중국, 영국, 프랑스, 러시아 등 안보리 5개 상임이사국과 한국, 일본 등 주요 7개국(P5+2)은 북한 핵실험 직후 대응책 마련에 착수했으나, 합의점을 찾지 못한 채 진통을 거듭하고 있다.

관련국들은 추가 자산 동결, 북한 관리의 여행 금지 확대, 광범위한 무기 금수 조치, 북한을 오가는 선박에 대한 검색 강화 등의 제재에 대해 협의 중이지만 중국과 러시아가 일부 제재 방안에 반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