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토스 “금년 봄 방북, 김정일 회동 추진”

미국 하원 외교위원장인 민주당 톰 랜토스 의원(사진)은 1일 논란을 거듭하고 있는 북한의 핵문제와 관련, “이르면 금년 봄 북한을 방문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면서 “특히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을 만나는 방안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중간선거에서 민주당의 압승으로 비중있는 하원 외교위원장을 맡은 랜토스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와 가진 서면인터뷰에서 “가급적 빠른 시일내 북한을 방문할 수 있게 되길 희망한다”면서 북핵 문제 해결에 역할을 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랜토스 위원장이 과거엔 일반의원 자격으로 북한을 방문한 적이 있지만 하원 외교위원장 자격으로 북한을 방문하게 되면 지난 1994년 지미 카터 전 대통령 방북 이후 미국 정계의 가장 비중있는 고위 인사의 방북이 성사되는 것으로 김 위원장과의 면담 여부가 주목된다.

랜토스는 과거 북한을 두차례 방문했을 당시 김계관 외무성 부상과 부총리급 인사 등을 만났지만 김정일 위원장과의 면담은 성사되지 않았다.

그는 특히 지난 2003년 12월 무아마르 카다피 리비아 국가원수를 만나 미-리비아간 핵 논란에 종지부를 찍고 대량살상무기(WMD) 포기선언을 이끌어 낸 막후 주역이어서 북핵 문제에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을 지 주목된다.

당시 랜토스는 카다피 원수에게 대량살상 무기를 먼저 포기하면 제재 조치 해제 등 미국의 상응한 조치가 뒤따를 것임을 확신시켜 주는 한편, 미 행정부측에는 카다피가 리비아의 국익을 위해서라면 대량살상 무기를 포기할 확실한 의사가 있음을 전달해주는 조정자 역할을 해 주목을 받았다.

랜토스 의원은 그러나 “아직 구체적인 일정이나 계획이 잡힌 상태는 아니다”고 설명했다.

랜토스는 이어 “지난 2005년 1월과 8월 두차례 북한을 방문한 적이 있으며 당시 북한 고위관리들과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누었다”면서 “당시 솔직한 대화를 나누었고, 대화를 계속하는 게 매우 가치있는 것이라는 확신을 갖게 됐다”고 밝혀, 북핵문제의 외교적 해결에 주력할 뜻임을 분명히했다.

나치의 유대인 학살 `홀로코스트’ 생존자로서 북한 인권문제 및 종군위안부 문제에 큰 관심을 표명해온 랜토스는 지난해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의 방북 성사를 위해 미국 정부에 건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랜토스는 그러나 지난달 31일 재발의된 종군위안부 결의안의 하원 처리를 위해 어떤 역할을 할 것인지 등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좀 더 시간을 갖고 검토한 뒤 공식 입장을 밝히겠다”며 구체적 언급을 회피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