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리 닉시 “北, 수개월내 도발 가능성 높아”

북한군이 20일 진행된 연평도 해상사격훈련에 대해 즉각적인 보복을 하지 않은 것에 대해 수개월간 감시태세를 유지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자유아시아(RFA)방송은 대북전문가인 래리 닉시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박사의 발언을 인용, “북한이 앞으로 수개월 이내에 기습 도발을 할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며 “한반도 긴장 상황이 진정으로 개선되고 안정될 지에 대해서는 앞으로 수개월을 주의 깊게 지켜봐야 한다”고 밝혔다.

방송에 따르면 닉시 박사는 지난 2008년 11월 북한군이 서해 북방한계선 부근인 대청도 동쪽에서 한국군과 교전끝에 대패한 대청해전 이후 보복하겠다고 밝힌 후 거의 4개월 만에 천안함 사건을 일으킨 것으로 미뤄 즉각 대응이 없었다고 안심할 수 없다고 밝혔다.

닉시 박사는 북한의 즉각적인 대응이 없었던 이유로 “한국군이 북한이 지난 11월 연평도 포격과 같은 반응을 보일 경우 한국이 F-15 전투기에서 북한의 미그-23기를 목표로 공대지 미사일 공격을 감행하는 등 육·해·공군의 자위권을 발동해 즉각 응징할 준비가 돼 있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주한 미군과 유엔사 대표들이 훈련에 참가하고 정찰기를 통해 북한의 군사 배치 상황을 파악하도록 하는 등 미국이 한국의 사격 훈련에 대해 분명하게 지지를 한 것도 주요 원인일 것으로 판단했다”고 부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