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사총회 北 정부 참가 “적극 검토”

김태호 도지사 등 경남도민대표단은 9일과 10일 이틀에 걸쳐 평양을 방문, 북측 민족화해협의회측과 농업분야 외에 교육과 문화, 환경 등 다양한 분야로 교류협력을 확대하고 람사총회 북한 참가를 위한 실무접촉을 갖기로 했다.

도내 각계 인사 97명으로 구성된 경남대표단은 지난해부터 통일농업운동단체인 경남통일농업협력회(경통협)와 함께 협력사업을 진행해온 평양시 강남군 장교리 협동농장을 방문해 소학교 기공식을 갖고 딸기 모종 심기와 식목행사를 가진데 이어 내년 경남에서 열리는 람사총회에 북한이 참가하는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실무접촉을 갖기로 했다.

람사총회 기획단 최만림 단장과 녹색경남 21 이인식 대표, 경남발전연구원 윤성윤 박사 등은 10일 오전 평양시내 인민문화공전에서 북측 국토환경성 김경준 부상과 김광수 대외협력실장, 장영철 생태담당 처장 등을 만나 람사총회 개최내용을 설명하고 북측 습지전문가들의 참가를 적극 권유했다.

이에대해 강 부상 등은 북측의 습지정책을 설명하고 “람사총회에 북측도 참가하는 것은 좋은 일이며 긍정적으로 본다”며 “정부차원에서 참가하는 것도 적극 검토하겠으며 상호 신뢰를 형성하기 위해 상당기간 토론 등을 통한 의견교환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북측은 또 오는 7월께 창원에서 열리는 동아시아 습지포럼 참가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경남도에서 제안서를 보내면 참가를 적극 검토하고 민족화해협의회(민화협)를 통해 회신을 보내기로 했다.

이에 앞사 김태호 지사는 9일 평양 도착 즉시 인민문화궁전에서 김영대 민화협 회장을 만나 상호 협력관계를 더욱 돈독하게 하고 여러분야로 협력사업을 확대하고 깊이 있는 사업을 벌여나가기로 했다.

경남방문단은 지난 9일 평양시 강남군 장교리 협동농장내 소학교에서 리충복 민화협 부회장과 학교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학교 건물 재건축을 위한 기공식을 갖고 경남측에서 약 5억원을 지원해 대지 3천300㎡에 건물면적 1천320㎡ 지상 3층 건물을 오는 11월까지 완공하기로 했다.

학생 약 300명이 이용할 신축 학교는 수업실 10개를 비롯해 교수실과 과학실, 음악.미술실, 도서관, 강당, 체육시설 등을 갖추게 되며 남측이 철근과 시멘트 등 자재와 설계비, 기술자 인건비 등을 대고 북측은 부지와 함께 모래와 자갈 등 기본 자재 등을 공급하기로 했다.

이 자리에서 최효석 민주평통자문회의 경남지역 부의장은 “경남도와 북측간 협력사업을 민.관이 함께 추진하기 위해 ‘어깨동무 추진단'(가칭)을 만들 예정”이라며 “장교리 소학교 건축비를 지원하는 것이 첫 사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경남대표단은 장교리 협동농장 비닐온실에서 경남에서 가져온 딸기 모주를 방북자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직접 심으며 ‘통일딸기’가 잘 열리기를 기원했다.

이번 남북간 만남을 주선한 경통협은 지난해 딸기 모주를 경남 밀양 등지에서 배양해 평양으로 보내고 북에서 키운 모종을 다시 넘겨받아 ‘통일딸기’를 수확, 남북이 상생할 수 있는 농업협력 모델로 주목을 받은 바 있다.

방북단은 또 협동농장 비닐온실 앞에서 준비해간 포플러 나무를 심고 볍씨 파종기로 올해 첫 파종 시범을 보인 후 경남에서 지원한 이앙기와 트랙터, 바인더 등 농기계 250대가 보관된 농기계 보관창고를 둘러보고 협동농장과 민화협 관계자들이 마련한 음식으로 간식을 들며 양측의 협력관계가 더욱 증진되도록 상호 노력하기로 했다.

김태호 지사는 10일 민화협과 가진 오찬장에서 인사말을 통해 “우리는 미래의 통일을 심는 소중한 마음으로 딸기 모종과 볍씨를 심었다”며 “시냇물이 흘러 강을 이루고 바다에서 만나듯 경남도와 평양시간 협력사업이 더욱 신의를 갖고 충실히 진행돼 통일을 위한 귀중한 밑거름이 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