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종일 “北核위협 한국이 가장 크게 느껴”

라종일 주일 한국대사는 20일 일본기자클럽 오찬 강연에서 핵과 미사일, 납치 문제의 위협을 “가장 크게 느끼는 국가는 한국”이라고 말했다.

라 대사는 한국 정부가 북한과 같은 민족으로서 북핵 등의 위협을 상대적으로 과소평가하지 않느냐는 취지의 질문에 이같이 답하면서 “일본이 가난한 나라가 핵·미사일·납치로 갑자기 등장했을 때 느끼는 위기감을 이해하지만 심각성을 가장 크게 느끼는 나라는 한국”이라고 지적했다.

라 대사는 북핵 위협이 ’햇볕정책’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우리가 추구하는 정책은 북한과의 교류·협력을 통해 한반도와 주변에 사는 사람들이 구체적으로 어느 정도 혜택을 볼지에 주안점을 두는 것”이라며 “햇볕정책은 장기적 안목에서 생각하되 구체 정책은 신축적이어야 하나 근본적 지향은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햇볕정책은 현상을 유지하기 위한 정책이 아니라 많은 사람을 위해 현상을 변화해 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라 대사는 북핵실험 이래 “유엔 결의에 따라 각국이 대북 제재조치를 취하고 있으나 북한에 가장 큰 영향은 한국이 지원을 중단한 것”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또 6자회담의 전망에는 “강대국이 참여하는 다자회담은 합의가 쉽지 않지만 모든 참가국이 북한의 핵무기가 없어져야 하며 핵무장은 바람직하지 않고 한반도의 비핵와 과정이 평화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는데 이견이 없는 점에서 낙관적 전망이 있다”고 강조했다.

라 대사는 6자회담에 일본이 참여하는 것은 바람직하다는 견해를 밝혔으며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취임 직후 중국과 한국을 차례로 방문한 것을 높게 평가했다.

그는 북한에 의한 납치문제에서는 “한국 정부는 북한과의 갈등을 해소하고 교류를 추진하는 일을 관리하는 문제의 일환으로 생각한다”며 “북한을 공개적으로 비난만 하는 것은 좋은 해결책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라 대사는 한.미 관계 “안보·경제적으로 뗄 수 없는 관계이며 두 나라 사이에는 수많은 채널이 늘 작동하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