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스, 6자회담 진전 필요성 거듭 강조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은 오는 18일부터 베이징에서 재개되는 북핵 6자회담이 북한의 핵실험으로 과거와는 다른 상황에서 열리는 것이라며, 북한이 이번 회담에서 실질적인 비핵화 의지를 보여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라이스 장관은 “누구도 북핵 6자회담의 시한을 요구하는건 아니지만 회담을 위한 회담을 해서는 안된다는 국제사회의 기대가 있다”면서 “북한은 정말로 비핵화 의지가 있다는걸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라이스 장관은 이어 북한의 핵실험 이후 채택된 유엔 안보리의 결의는 국제사회가 북한의 핵프로그램을 용납할 수 없다는 아주 강력한 메시지라고 평가하고 이번 협상이 “과거와는 다른 상황”에서 열리는 것이라고 거듭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