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스 “6자회담통해 한반도비핵화 진전 바래”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은 28일 북핵 6자회담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에 진전을 이루기를 바란다며 6자회담의 성공을 기원했다.

라이스 장관은 이날 워싱턴타임스(WT)와의 인터뷰에서 “북핵 6자회담 과정이 어려웠고, 때로는 지체되기도 했지만 북한이 핵원자로를 가동 중단하고 불능화하기에 이르렀고 지금은 핵프로그램 신고문제를 다루고 있다”면서 “한반도 비핵화에서 진전을 이루기를 바란다”고 말한 것으로 타임스가 보도했다.

라이스 장관은 또 북핵 신고대상 포함 여부를 놓고 북한과 미국 간에 논란이 되고 있는 북한 핵기술의 시리아 이전 의혹에 대해 “우리(미국)는 북한의 핵확산 활동을 우려해왔다”면서 “이 문제도 북핵 6자회담에서 다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라이스 장관은 “북한의 핵확산 활동문제는 미국 혼자서 다루는 것보다 협상테이블에서 한국, 중국, 일본, 러시아와 함께 더 잘 대처할 수 있다”며 6자회담의 유용성을 역설한 뒤 “상당기간 우리는 시리아에서의 핵확산을 우려해왔으며 이에 대한 진실을 규명하고 대처하기 위해 모든 할 수 있는 일을 다 강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