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스, 45일내 北테러지원국 해제 안할 가능성도 시사

콘돌리자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이 24일 북한의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 발효가 당초 예상됐던 오는 8월11일까지 이뤄지지 않을 수도 있음을 시사해 주목된다.

라이스 장관은 이날 싱가포르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북한의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문제와 관련, “45일 통보기간은 최소한 통보기간(minimum notification period)”이라면서 “북한 신고내역을 검증할 수 있다고 만족하지 않으면 우리는 언제 이(테러지원국 해제)를 발효할 지 재평가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미 국무부가 전했다.

앞서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지난 달 26일 북한이 북핵 신고서를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에 제출하자 미 의회에 북한을 테러지원국 지정에서 해제할 방침임을 통보했다.

현행 규정에 따르면 대통령이 테러지원국 해제 방침을 통보한 뒤 의회가 입법을 통해 이를 저지하지 않으면 45일을 경과해 효력을 갖게 된다.

라이스 장관의 이 같은 발언은 북한이 핵신고내역 검증에 협조하지 않을 경우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를 기한내 실시하지 않고 늦출 수도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라이스 장관은 “45일은 최소 통보기간이지만 우리는 (북핵 검증에 만족할 수 있을 것임을) 확실히 기대하고 매우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면서 “북한이 검증이라는 본질적인 문제를 성공적으로 해결할 수 있을 지, 또 이에 따라서 행동할 지 지켜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라이스 장관은 “우리가 어떤 결정을 하기 전에 이를 고려할 것임을 대통령도 명확히 해왔다”면서 “45일은 최대한이 아니라 최소 통보기한임을 분명히 하기를 원한다”고 부연했다.

또 라이스 장관은 미국이 북한에 검증방안 초안을 제시한 것과 관련, “이제 공은 북한쪽에 넘어가 있다”면서 “모든 참가국들은 북한이 검증에 대해 긍정적으로 응답해야 한다고 믿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