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스, 힐 방북결과 대통령에 곧 브리핑”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이 `조만간 어느 시점’을 택해 크리스토퍼 힐 차관보의 방북결과를 조지 부시 대통령에게 브리핑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로버트 우드 국무부 부대변인은 7일 정례브리핑에서 “힐 차관보가 라이스 장관에게 (방북결과를) 보고했으며, 두 사람은 추가 논의를 할 것”이라며 “적당한 시점에 대통령에게 보고하는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우드 부대변인은 “라이스 장관이 대통령에게 브리핑할 때까지, 그리고 내부적으로 추가 논의가 있을 때까지 특별히 (언론에) 얘기할 내용은 없다”고 밝혔다.

국무부측이 이례적으로 힐 차관보의 방북에 관해 함구로 일관하고 있는 것은 힐 차관보의 방북기간에 북한으로부터 모종의 제안이 있었고, 이를 수용할지 여부를 내부적으로 검토할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일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도 6일 `부시 정권에 제공된 마지막 기회’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북한이 이번에 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방도를 전하고 이와 관련한 ‘최후통첩’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한 바 있다.

한국 쪽에서는 모종의 제안과 관련, 북한이 중국에 제출한 정식 신고서에 담긴 영변 핵시설을 우선 검증한 뒤 북미간 비공개의사록에 담은 우라늄농축프로그램(UEP) 및 핵확산 문제는 추후 검증한다는 내용이라는 관측이 유력하게 제기되고 있다.

한편 성 김 북핵 특사는 7일 도쿄를 방문해 일본 외무성 관리들과 협의를 한 뒤 8일 미국으로 복귀한다고 우드 부대변인은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