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스, 후진타오.원자바오와 면담

중국을 방문중인 콘돌리자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은 30일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을 예방하고 중국이 쓰촨성(四川) 대지진 피해를 신속하고 완전하게 복구하기를 바란다는 조지 부시 대통령의 뜻을 전달했다.

라이스 장관은 지진 피해에 대처하는 중국 지도부와 중국인들의 능력에 찬사를 보내고 미국은 중국의 지진 피해 복구 노력을 계속 지원할 것임을 다짐했다.

라이스 장관은 또 중국이 미국의 카트리나 피해 때 보내준 지원을 잊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후 주석은 라이스 장관이 29일 쓰촨 지진 피해지역을 방문, 위로를 한데 대해 사의를 표하고 미국이 중국에 지진 구조와 복구에 지원을 한 것은 미국인들이 중국인에 대한 따뜻한 마음을 표시한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원자바오(溫家寶) 총리는 라이스 장관의 예방을 받고 쓰촨 지진 피해현장 방문때 구조노력을 펴고 있는 첫 외국인들이 미국인이라는 사실을 알고 감명을 받았다고 밝혔다.

라이스 장관은 후주석 및 원 총리와의 면담에서 중-미 양국 관계와 북핵 6자회담에 대해 대화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라이스 장관은 29일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중국 외교부장과 회담을 갖고 중국에 제출된 북핵 프로그램 신고서 검증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차기 6자회담에서 구체적인 검증 절차에 대해 심층적인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양 부장은 라이스 장관과의 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핵 프로그램의 신고가 중요한 진전이라고 평가하고 차기 6자회담이 곧 개최될 것임을 내비쳤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