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스 “한국은 꽤 유용”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은 16일 북한 핵문제와 관련, 한국의 역할이 상당히 유용하며 한국의 안보리 대북결의 이행 의지를 조금도 의심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라이스 장관은 이날 베트남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한국의 역할이 유용한지 여부를 묻는 질문에 “꽤 유용하다(pretty helpful)”고 답변한 것으로 발언록에 나타났다.

라이스 장관은 한국이 대북 제재 이행과 관련 무엇을 하고 안할 것이란 보도들이 많지만 제각기 맥락이 다르다며, “한국이 유엔 회원국으로서 안보리 대북결의를 이행할 확고한 의무가 있음을 인식하고 있고, 그렇게 하고 있다는데 대해서는 추호도 의심할 여지가 없다고 본다”고 밝혔다.

라이스 장관은 남북해운협정을 예시하며, 한국이 북한 선박검색에 이 협정을 활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새로 열리는 북핵 6자회담이 단순한 회담이 아니라 성과를 낼 필요가 있다는데 대해서도 한국은 미국과 같은 입장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