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스 청문회는 긍정적 대북 메시지”

이재정(李在禎)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은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 지명자의 청문회 발언에 대해 `대북 강경책 신호’라는 일부 해석과 달리 “북한 핵문제를 외교적으로, 그리고 (핵 포기와 보상을) 거의 동시적으로 풀겠다는 긍정적이고 분명한 대북 메시지”라고 말했다.

조지 부시 미 대통령 취임식 참석을 위해 미국을 방문 중인 이 부의장은 부시 대통령의 취임사에 대해서도 북한 등 특정 나라를 겨냥한 정책 제시라기보다는 “미국민에게 세계의 억압받는 사람들을 돕고 이들의 자유를 신장시킨다는 가치관을 갖고 살아야 한다는 일종의 설교”라고 해석했다.

이 부의장은 21일 워싱턴 특파원들과 만나 이번 방미 길에 현직 차관과 에드윈 미즈 전 법무장관 등 주로 공화당 인사들을 면담한 결과 “라이스 지명자가 북한 핵문제를 외교적으로 푼다는 생각을 굳혔으며, 대외정책은 라이스 지명자가 국무장관으로서 전담키로 됐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부의장은 라이스 지명자의 `폭정의 전초기지’와 부시 대통령의 `자유의 확산’ 등이 북한 인권문제의 이슈화를 통한 대북 강경화를 의미하는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 “세계의 압제 받는 사람들을 돕겠다는 일반론”이라고 해석했다.

그는 “공화당 인사들은 `한국측 입장이 전하는 사람마다 달라 모호하다’면서 `다른 우회로보다 공식 외교 경로를 통해 한국의 입장을 라이스 지명자에게 분명히 전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한국의 입장’에 대해 그는 “한반도에서 전쟁은 안된다는 것”이라고 말하고 “북한 전문가들은 북한이 핵무기를 가질 경우 한국, 일본, 대만도 핵무기를 갖게 되고 그러면 경제력이 가장 약한 북한의 안보가 여전히 가장 취약하게 될 것임을 북한 스스로도 알기 때문에 적절한 보상이 있으면 핵을 포기할 것으로 보고 있다는 분석도 전했다”고 밝혔다.

한미관계와 관련, 그는 “미국의 친한.지한 인사들이 소외감을 갖지 않도록 정부가 이들을 적극 배려하는 게 미흡하다”며 “이는 넓게 보면 민주평통의 역할범주에도 포함되므로 평통이 이들의 초청강연 주선 등을 추진해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 부의장은 또 “이번에 마이크로 소프트사의 고위관계자들도 만나 빌 게이츠 회장이 세계 정보화를 위해 활동하고 있는 만큼 북한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 면담 등을 통해 북한의 정보화도 도와야 하는 게 아니냐고 제안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컴퓨터는 이제 단순히 전략물자가 아니라 정보화 도구인 만큼 개성공단 컴퓨터 반입 불가 문제도 게이츠 회장이 미국 정부를 상대로 풀어주도록 설득해야 한다는 입장도 전했다”고 설명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