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스 “선박검사는 강제의무”

콘돌리자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은 17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對北) 제재결의에 따른 북한선박 검사는 “모든 선박이 대상이 아니다”라며 “어떤 임의적인 검사가 필요할 것”이라며 특정 선박의 검사에 주력할 것임을 시사했다.

요미우리(讀賣)신문에 따르면 한국과 중국, 일본, 러시아 순방에 나선 라이스 장관은 일본으로 향하는 비행기 안에서 선박검사에는 “정보교환이 매우 중요하다”며 북한에 출입하는 선박관련 정보를 한국.일본과 교환할 것임을 시사했다.

또 라이스 장관은 구체적인 선박검사의 방법은 미국이 주도하는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에서 실시중인 “많은 수단을 사용할 수 있다”고 밝혀, PSI에 기초한 검사방식이 추진될 것임을 비쳤다.

라이스 장관은 이번 선박검사는 유에 안보리결의에 근거한 “강제의무”라고 강조하면서 대량살상무기 관련물자의 통과를 저지하는데 “각국 당국은 가능한 일을 모두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또 북한의 핵실험에 따라 일본에서 ‘핵무장론’이 나오고 있는 것에는 “그것이 상황개선에 어떤 도움이 될지 모르겠다”며 “일본도 그것이 목표가 아니라고 분명히 말했다”고 지적했다.

한편 왕광야(王光亞) 유엔주재 중국대사는 18일자 아사히(朝日)신문과의 회견에서 북한의 추가핵실험시 대처를 질문받고 “다시 안보리 결의를 내는 것이 적절한 대응인지 모르겠다”며 “결의로 이 이상을 말할 수 있을까. 이번 결의는 충분히 포괄적”이라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다만 그는 “북한이 건설적이지 않은 행동을 취하면 결의든, 의장성명이든 안보리는 어떤 대응을 하게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