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스 “서로에 대한 방위공약 재확인하고 싶었다”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은 19일 한미 외교장관회담의 의미에 대해 “여기와서 서로에 대한 강력한 방위 공약과 한미간의 두터운 우정을 재확인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라이스 장관은 이날 오후 시내 도렴동 외교부 청사를 방문, 반기문 외교부 장관과의 회담에 앞서 모두 발언을 통해 이같이 말하고 “한국과 동북아 지역의 안보복원을 위해 협력하길 원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반 장관은 “라이스 장관의 방문은 핵 문제에 있어 우리가 단합돼 있다는 매우 강력한 정치적 메시지”라고 화답했다.

그는 또 “북핵 위기가 벌어진 현 시점에서 이뤄진 라이스 장관의 방문은 타이밍이 이 보다 더 좋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