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스, 북핵 협상 진전 시사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은 27일 북핵협상의 분위기가 나쁘지 않으며 협상이 위기에 처해 있지 않다고 밝혔다.

라이스 장관은 특히 중국측과 북핵문제에 대한 건설적인 논의를 가졌다면서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를 베이징에 남겨 계속 협의토록 해 북한의 핵프로그램 신고 지연으로 난항을 겪고 있는 6자회담에 진전이 있음을 내비쳤다.

국무부에 따르면 라이스 장관은 이날 일본 언론 회견 및 동행취재 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나는 솔직히 북핵협상이 정말로 정체돼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분위기는 나쁘지 않으며 협상이 위기에 처했다고 보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라이스 장관은 일각에서 북핵 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졌다는 지적을 의식한 듯 “일부 진전이 있었다”며 “불능화에서의 진전은 계속되고 있으며 앞으로도 그럴 것으로 기대한다”고도 말했다.

라이스 장관은 “어제(중국측과) 건설적인 대화를 가졌고, 오늘도 (일본측 인사들과 만나) 북핵 문제 2단계를 마무리할 수 있도록 나아가는 데 모멘텀을 만드는 우리의 능력에 보탬이 되는 좋은 논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라이스 장관은 힐 차관보를 베이징에 남긴 데 대해 중국측 인사들과 유익한 대화를 나눴으며 “힐 차관보를 베이징에 남겨두고 논의를 계속하는 게 좋은 생각인 것 같았다”고 설명, 북한 핵프로그램 신고문제와 관련해 일부 진전을 기대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라이스 장관은 북핵 문제 진전을 암시하는 내용이 무엇인지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으나 “북핵문제 2단계는 3단계가 어려움이 있더라도 진전이 있을 것이라는 신뢰를 불러 일으키는 방식으로 끝나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그것이 우리가 중국측과 협의해온 것”이라며 ‘신뢰’를 역설했다.

라이스 장관은 또 북핵 신고에 있어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이룰 수 있다는 믿음을 줄 수 있도록 북한이 완전하고 정확한 신고를 위해 신속히 움직일 필요가 있다고 거듭 촉구했다.

그는 북핵 신고는 대단히 어려운 일이기 때문에 “2단계 지연에 전혀 상심하지 않는다”며 “시한도 중요하지만 제대로 신고하는 게 더 중요하다”고도 밝혔다.

이어 라이스 장관은 한반도 평화체제 문제와 관련, “북한 비핵화가 현실화될 것이라는 어느 정도 전망을 갖게 되면 그 때 논의를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평화체제문제 논의하기 위해선 비핵화가 현실화될 것이라는 어느 정도 확신을 갖는 게 필요하다”고 밝혔다.

라이스 장관은 뉴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단의 평양 공연에 대해 “북한이 (외부와) 문화교류를 가질 정도로 개방되면 좋은 일이지만 북한 정치에 대한 영향이 과대평가돼서는 안된다”면서 “더 많은 문화교류가 있기를 소망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