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스 “북핵 安保理 회부는 여전히 한가지 방안”

콘돌리자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은 28일 북핵 문제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회부하는 것이 여전히 하나의 선택 사항이라며 북한에 6자회담 복귀를 촉구했다.

중남미 4개국을 순방 중인 라이스 장관은 칠레에서 “북한 핵 계획과 관련, 안보리는 국제 사회를 위한 하나의 옵션”이라고 말했다.

라이스 장관은 그러나 “북한인들이 특정한 행동을 있다면 그들은 더욱 고립될 뿐”이라고 경고하면서 “고립에서 빠져나올 수 있는 방법은 6자회담으로 돌아와 핵무기 계획을 폐기하는 전략적 결정을 내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미국이 “한국과의 동맹과 한반도 내 미국 군사력 모두를 통해 한반도에서 강한 억지력을 유지하고 있다”며 북한이 한반도의 군사상황을 잘 알고 있으리라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브라질, 콜롬비아에 이어 칠레를 방문하고 있는 라이스 장관은 이날 오후 리카르도 라고스 칠레 대통령을 만난 뒤 민주주의에 관한 국제 각료회의에 참석했다. 라이스 장관은 다음날 엘살바도르로 이동한다./산티아고=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