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스, 북핵협상 “진전있다면 좋은 일”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은 8일 싱가포르 북미회담과 관련, “진전이 있었다면 좋은 일”이라고 밝혔다.

라이스 장관은 이날 국무부에서 캐나다-멕시코 외무장관들과의 회담이 끝난 뒤 기자회견에서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차관보로부터 싱가포르에서 열린 김계관 부상과의 회담 결과에 대한 자세한 보고를 받지 못했다며 이 같이 말했다.

라이스 장관은 “힐 차관보로부터 잠정 보고만 받았고 곧 그와 이야기를 나눌 계획”이라며 “만일 좀 진전이 있었다면 그것은 좋은 일”이라고 답변했다.

라이스 장관은 그러나 “북한과 해야 할 일이 매우 많다고 생각한다”며 “현재 우리의 상황은 어떻고 , 남아있는 일이 무엇인지 평가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중요한 것은 북미 양측이 북핵 2단계 합의상의 의무를 완수해 한반도 비핵화를 다루는 6자회담 일정으로 복귀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