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스 “북핵협상 위기 아니다”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은 북핵협상의 분위기가 나쁘지 않으며 협상이 위기에 처하지 않았다고 27일 밝혔다.

국무부 발표에 따르면 라이스 장관은 이날 일본 언론과의 회견에서 “나는 솔직히 북핵협상이 정말로 교착상태에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분위기는 나쁘지 않으며 협상이 위기에 처했다고 보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라이스 장관은 북핵 협상에서 “일부 진전이 있었다”며 “불능화에서의 진전은 계속되고 있으며 앞으로도 그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라이스 장관은 북핵 신고에 있어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이룰 수 있다는 믿음을 줄 수 있도록 북한이 완전하고 정확한 신고를 위해 신속히 움직일 필요가 있다고 촉구했다. 그러나 북핵 신고는 대단히 어려운 일이기 때문에 “2단계 지연에 전혀 상심하지 않는다”고 거듭 말했다.

그는 중국측과 북핵 신고 진전방안에 대해 아주 유익한 협의를 가졌다며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차관보가 계속 머물며 대화를 계속하는 게 바람직한 것으로 보여 그를 베이징에 계속 체류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