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스 “미국 인내심 무한하지 않다”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은 1일(현지시각) 북한의 2.13합의 이행을 기다릴 수 있다는 여유를 보이면서도 “우리의 인내심은 무한하지 않다”고 경고했다고 외신들이 일제히 전했다.

라이스 장관은 이날 로버트 게이츠 국방장관, 일본의 아소 다로(麻生太郞) 외상, 규마 후미오(久間章生) 방위상과 가진 미일 외교.국방장관회담을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북핵 폐기와 관련 “끝없는 인내는 없다”며 “국제사회의 인내심에도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라이스 장관은 “북한 자금의 동결 해제 과정이 예상보다 복잡하다며 북한의 2.13 합의 이행에 좀 더 많은 시간을 부여할 수 있다”며 일단은 합의이행을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그는 방코델타아시아(BDA)의 북한 동결자금 문제가 예상보다 복잡한건 사실이지만 “미국은 필요한 모든 조치를 했다”고 강조했다.

라이스 장관은 미일 양국의 인내심이 무한하지 않음을 밝힌뒤 “북한이 여전히 2.13합의에 따른 의무를 인정하고, 이행의지를 밝히고 있는 만큼 그렇게 하기를 기대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도 북한의 합의이행을 기대한다면서도 미국은 북한을 압박하기 위한 많은 수단을 가지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