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스, 레프코위츠 질타…”北인권특사는 뭘 몰라”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이 22일(현지시간) 북핵 협상을 비판한 제이 레프코위츠 북한 인권담당 특사를 강력한 어조로 비난했다.

그녀는 레프코위츠는 “6자회담이 어떻게 돌아가고 있는지도 모르고, 6자회담에 대해 말한 권한도 없는 사람”이라고 몰아붙였다.

라이스 장관은 이날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이란 핵 6개국 외무장관 회담 참석차 유럽으로 향하던 중, 레프코위츠 특사의 발언 때문에 6자회담 참가국들이 미국의 입장을 혼동하지 않겠느냐는 질문에 “그는 6자회담과는 무관한 사람이어서 (중국이나 러시아측이) 이름이나 알지 모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따라서 중국이나 러시아 등 6자회담 당사국들이 레프코위츠의 발언 때문에 혼란스러워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라이스는 이어 레프코위츠는 “인권특사이고, 그게 그 사람이 하는 일이지 6자회담과는 무관하다”며 “부시 대통령은 6자회담에 대한 우리의 정책이 무엇인지 직접 밝혔고, 나는 대통령의 입장을 알고 현황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통령과 국무장관이 천명한 미국 정부의 정책에 대해 레프코위츠 같은 사람이 왈가왈부할 일이 아니라는 것.

레프코위츠 특사는 앞서 17일 미국기업연구소(AEI) 주최 특강에서 북한이 부시 행정부가 끝날 때까지 핵무기를 포기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며 북핵 협상을 인권 및 경제지원과 연계시켜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미 백악관과 국무부는 레프코위츠의 이 같은 발언에 대해 미국 정부 입장과는 무관한 개인 의견일 뿐이라며 6자회담을 통해 북핵 문제를 해결한다는 기존 부시 행정부 방침에 아무런 변화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런 가운데 라이스 장관이 직접 나서 레프코위츠 특사를 비난한 것은 부시 대통령이 임명한 특사로서 부시 행정부와 사전 협의도 없이 북핵협상에 대한 정부 정책을 비판한데 대한 강력한 불만을 표출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는 또 미국 내 일각의 대북 강경파들의 비판에도 불구하고, 6자회담을 통해 북핵문제 해결을 추진하겠다는 부시 행정부의 기존 방침이 확고함을 거듭 천명한 것으로도 분석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