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스, 대북제재 강화위해 일방적 외교 포기”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이 북한 핵실험 주장 이후 대북제재 강화를 위한 국제적 공조체제 구축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이제까지 조지 부시 행정부가 보여왔던 것과는 다른 접근법을 보이고 있다고 뉴욕타임스가 23일 평가했다.

뉴욕타임스는 라이스 장관이 한-중-일-러를 순방하면서 즉각적인 합의를 압박하거나 관련 조치를 요구했다기 보다는 설득에 주력하는 모습을 보였다면서 라이스 장관의 이같은 접근법에 대해 동맹국들도 부시 행정부에서 이제까지 자주 보지 못했던 모습이라고 평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라이스 장관이 이번 순방기간 각국에서 유엔 안보리 결의 1718호에 따라 무엇을 해야 한다고 지시하거나 명령하기 위해 온 것이 아니라고 잇따라 강조한 것에서도 볼 수 있듯이 함께 하지 않으면 적이라는 초기 부시행정부의 만트라를 북핵문제 해결노력에는 적용하지 않고 있다는 것.

신문은 그러나 수렁에 빠진 이라크전략을 재검토하고 있는 상황에서 부시 행정부가 북한에 대한 강력한 조치에 대해 말을 아껴 왔다는 점 등을 감안할 때 북핵문제에 대한 라이스 장관의 이런 접근법이 전혀 예상 밖이라고 볼 수 없으며 나름대로 성과도 있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일본에서 라이스 장관이 이런 접근법이 제대로 먹혀들었으며 중국도 예상외로 우호적인 반응을 보였다면서 특히 예상치 못한 중국의 반응에 대해 국무부의 고위관리들이 북핵 위기가 다른 사안에 대해 미-중 파트너십을 더욱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될 것이란 반응까지 보였다고 전했다.

신문은 이어 비록 대북 압력수위에 대해서는 현저한 의견차이를 보이고 있지만 적어도 북한 핵문제에 대해 처음으로 공동의 입장을 보였다는데 의미를 부여하면서 대북압박 강화라는 면에서 정작 고립되고 있는 것은 중국이 아니라 한국이라고 분석했다.

신문은 한국이 워싱턴의 요구에 공개적인 승인을 꺼리는 모습을 보였다면서 북핵으로 가장 위협받고 있다고 느끼면서도 많은 한국의 여론 주도층들이 북한을 고립시키는 것이 아니라 포용하기 위한 그들의 정책을 살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