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스 美국무 19∼20일 방한 예정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이 오는 19∼20일 방한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당국자는 7일 “아직 일정이 공식적으로 확정된 상태는 아니지만 다음 주말로 라이스 장관의 방한 일정이 잡힌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그러나 “현재로선 중국 또는 일본 방문 일정이 방한에 앞서는 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은 상태”라고 덧붙였다.

라이스 장관은 방한 기간에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부 장관과 회담을 갖고 북핵 6자회담의 조기 재개 방안을 집중 협의하는 한편, 노무현(盧武鉉)대통령을 예방하게 될 것으로 전해졌다.

라이스 장관의 한국을 포함한 동북아 방문은 지난 2월 취임직후 유럽방문에 이은 두 번째 해외 순방으로, 북한의 `핵무기 보유 및 6자회담 무기한 중단’ 선언에 대한 미 행정부의 대응책 마련이 가시화되는 시점에서 이뤄진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지난 달 10일 북한 외무성 성명 이후 한.미.일 3자 고위급 협의, 중국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의 방한을 계기로 한 미-중 협의가 종료됐으며, 미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주한 미대사는 이번 주 일본 방문후 워싱턴으로 직행해 미 정부 차원의 북핵 대응책을 구체화할 것으로 예상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