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스 美국무 방일..북핵 대응 등 협의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이 18일 1박2일간의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및 아소 다로(麻生太郞) 외상과 회담을 갖고 북한 핵실험에 대한 대응 방안 등을 협의한다.

라이스 장관은 일본에 이어 19일에는 아소 외상과 함께 한국을 방문해 한.미.일 3국 외무장관 회담을 갖고, 이후 중국과 러시아도 잇달아 방문하는 등 오는 22일까지 북한을 제외한 6자 협의 참가국을 차례로 찾게 된다.

미일 외무장관 회담에서는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에 입각한 미군의 선박 화물 검사에 일본측이 어떤 식으로 협력을 할 것인지에 대해 구체적인 의견을 나누고 북한에 대해 무조건 6자협의 복귀를 촉구하게 될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북한에 대해 유엔 결의의 즉각적인 이행과 한.중 양국에 대한 적극적인 협력을 촉구할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에 대한 초강경론자인 아베 총리는 “국제사회의 연대가 흔들림이 없으며 미일 동맹의 억지력이 흔들리지 않도록 확실히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고 있어 라이스 장관과의 회담에서 미군의 선박검사에 대한 전폭적인 협력을 약속할 것으로 보인다.

일본 지도자들은 또 기존 금융제재와 입항 금지 등의 대상을 확대하고 사치품의 수출을 금지하는 등의 추가적인 대북 제재조치를 검토하고 있는 점에 대해 라이스 장관에게 설명하고 이해를 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미군을 중심으로 실시되는 선박 검사에 대해 일본 정부는 후방지원과 더불어 해상자위대의 호위함과 PC3 초계기, 항공자위대의 공중경계경보기(AWACS) 등을 참가시켜 경계.감시 활동을 철저히하는 방향으로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해상자위대 보급함이 미군 함정에 대해 급유와 급수 지원을 하는 한편 일본 영해와 주변 해역 상공에서 P3C 등이 선박의 항해를 감시, 수상한 화물선이 발견되면 호위함이 추적토록 하고, 화물 등에 이상한 점이 있을 경우 정선을 요구, 검사를 한다는 것이다.

일본 정부는 이와함께 유엔 안보리의 결의에 의거, 대북 압박을 강화하기위해 북한 지도층이 권력 유지의 수단으로 사용하고 있는 승용차와 가전제품, 술과 담배 등 사치품 수출을 금지하는 추가 제재조치안을 이번주중 결정할 방침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