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스, 北 IAEA사찰관 초청 환영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은 18일 북한의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관 초청을 환영하고 북한의 2.13합의 이행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라이스 장관은 이날 팔레스타인 사태에 대한 기자회견 도중 북핵문제에 대한 질문을 받고 북한의 IAEA사찰관 초정은 “정말로 이뤄져야 할 바람직한 조치”라며 “우리는 북한이 (2.13합의에 따른) 그들의 의무를 이행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숀 매코맥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북한의 IAEA 사찰관 초정이 “바람직하고 긍정적인 조치”라며 “이제는 6자회담 당사국들이 2.13합의에 따른 모든 의무를 준수하는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매코맥 대변인은 방코델타아시아(BDA)의 북한 자금 송금이 완료되지는 않았지만 거의 마무리된 것으로 본다며 “우리는 6자회담 당사국들과 향후 진전방안에 대해 논의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매코맥 대변인은 영변 원자로 폐쇄는 즉각적으로 이뤄질 수 있는 일은 아니지만 “몇 달이 아니라 수 주 내에” 완료될 수 있는 문제로 본다고 말해 북한이 조속한 합의 이행에 나설 것을 기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