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스 “北, 6자회담 무조건, 즉각 복귀해야”

콘돌리자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은 20일 북한에 대해 “조건없이 즉각 6자회담에 복귀하라”고 촉구했다.

라이스 장관은 이날 베이징(北京) 댜오위타이(釣魚臺)에서 리자오싱(李肇星) 중국 외교부장과 회담한 뒤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리 부장과 유엔 결의의 전면적인 이행에 관해 논의했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라이스 장관은 북한의 핵실험을 ‘심각한 도발이자 안보에 대한 중대한 위협’으로 규정하면서 불법적인 화물과 위험한 물질의 교역이나 운송을 확실히 차단할 수 있는 유엔 안보리 결의 1718호의 전면적 이행 문제를 협의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전면적 이행이 지금보다 강도를 높인 조치의 시행을 의미하는 것인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또 리자오싱 부장은 “모든 관련국들이 냉정함을 유지하면서 책임 있는 자세로 대화를 통해 평화적으로 문제에 접근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리 부장은 양국이 북한의 핵실험으로 야기된 위기상황을 외교적인 방식으로 해결하기로 했다고 전했고 라이스 장관은 위험한 불법물질의 거래를 막기 위한 유엔 결의 이행의 중요성을 내세워 강조점에서 차이를 나타냈다.

리 부장은 차분함을 유지하면서 신중한 행동으로 북핵 문제를 풀어나갈 것을 북한을 포함한 모든 관련국들에 거듭 촉구했다.

두 장관은 회담에서 교착상태에 빠진 6자회담의 조속한 회복을 위해 노력하기로 합의하는 한편 위험한 행동을 자제하라고 북한에 경고했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