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스 “北 핵포기시 다자안보 제공”

콘돌리자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 지명자는 18일 북핵문제 해법과 관련, “미국은 북한을 공격하거나 침공할 의도가 없으며, 북한이 핵무기 프로그램을 검증가능하고 되돌릴 수 없는 방법으로 포기할 준비가 되면 미국도 참여하는 다자 안전보장을 북한에 제공할 것임을 미 대통령은 이미 말해왔다”고 강조했다.

라이스 지명자는 이날 오후 상원 외교위에서 속개된 인준 청문회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북한의 6자회담 복귀를 촉구하고 “우리는 북한으로부터 아직 아무런 얘기도 못들었는데 북한의 말은 항상 완전히 믿을 수 없으므로 북한이 실제 행동으로 보여주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라이스 지명자는 그러나 “북한은 매우 위험한 군사력을 가진 나라이며 대량살상무기, 특히 핵무기를 추구하고 있는 나라”라며 “따라서 거듭 강조해 두건대 우리는 한국과 매우 강력한 동맹을 맺고 있는 만큼 북한의 어떠한 (무력) 행동 혹은 행동 시도에도 우리는 억지력을 갖고 있음을 북한은 완전히 이해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그는 한미간 군사동맹에 대해 “한국과 논의중인 군사력 재배치에 따라 기술적으로 더욱 첨단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6자회담에 대해 라이스 지명자는 “참여국 모두 북한에 대해 국제사회의 일원이 되려면 핵을 포기하는 외에 다른 선택권은 없다는 점을 일치된 목소리로 말하고 있다”며 “6자회담은 북한같은 이웃의 문제(국가)를 관리한다는 더 광범위한 과제와도 관련있기 때문에 중요한 혁신적 창안(innovation)”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북한의 문제와 관련, 라이스 지명자는 “북한은 매우 폐쇄되고 불투명한 사회이며, 슬프게도 굶주림과 압제라는 측면에서 북한 주민들보다 더 절망적인 주민은 없다”고 지적하고 “미국은 북한 사람들과는 아무런 문제가 없으며, 북한 사람들이 고통받는 것을 원치 않기 때문에 대규모 식량지원을 지속하고 있다”고 상기시켰다.

라이스 지명자는 이어 “북한 사람들과 접촉하기는 현실적으로 매우 어려우나 한국을 통해 할 수 있는 정도까지는 접촉하면서 그들에게 더 나은 미래가 있을 수 있다고 고무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지금 우선 우리의 목표는 6자회담을 통해 북핵 문제를 처리하는 것”이라며 “그런 연후 6자회담이 이 위험한 정권을 관리하는 더 폭넓은 문제도 다루게 되기를 바라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6자회담을 우선 핵문제 해결에 활용하되, 핵문제가 해결된 후에도 6자회담을 통해 북한 문제 전반을 관리.해결해 나가겠다는 뜻으로 보여 주목된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