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스 “北 안전보장 문서화도 가능”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이 20일 “6자회담 틀 안에서 북한이 전략적 결정을 한다면 안보공약과 관련해 문서화할 수 있는 부분도 있을 것”이라고 밝혀 주목된다.

라이스 장관은 이날 MBC와의 회견에서 “협상 테이블에 혜택을 볼 수 있는 제안이 많은 만큼 무조건 협상 테이블에 나와야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라이스 장관은 이어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하지 않을 경우) 다른 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말하고, 그러나 `다른 조치가 군사적 대안까지 포함하느냐’는 질문에는 “어떤 것이 가능한지 미리 점치지는 않겠지만 다른 대응 조치들이 있다”고 강조했다.

라이스 장관은 또 KBS와 가진 회견에서는 북한이 포함된 `폭정의 전초기지’ 발언을 철회할 용의가 있느냐는 물음에 “(내가 한) 말이 중요한 것이 아니다”며 즉답을 피하고 “중요한 점은 북한이 전략적 결단을 해야 할 시점이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라이스 장관은 전략적 선택과 관련, “첫 단계는 북한이 6자회담에 들어오는 것이며 그리고 전략적 선택을 하겠다고 말하고 핵야심을 포기하고 플루토늄과 고농축 우라늄 프로그램 등 모든 핵프로그램을 검증 가능한 방식으로 폐기하고 그 다음에 검증 조치를 실시하는 것 “이라고 풀어 말했다.

라이스 장관은 이어 “전략적 선택을 하게 되면 북한은 필요로 하는 방식으로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라이스 장관은 북한의 6자회담 복귀 시한에 대해 “인내심에 마감시한은 없으며 외교는 마감시한으로 움직여서는 안된다”면서도 “그러나 우리는 끝없는 인내심을 가질 수는 없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