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스 “北조치로 6자회담 끝난 것 아니다”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은 24일 핵시설 재가동 방침 통보 등 최근 북한이 6자회담 합의에 역행하는 조치를 단계적으로 취하고 있는 데 대해 북한의 조치로 인해 북핵 6자회담이 끝난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라이스 장관은 이날 뉴욕에서 카타르 외무장관과의 회담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북한의 영변 핵시설 재가동 방침 통보가 6자회담을 무용지물로 만든 게 아니냐는 질문에 “전혀 아니다(by no means)”라면서 “우리는 그간 6자회담 과정에 많은 부침을 경험해왔다”고 말했다고 국무부가 전했다.

라이스 장관은 “만약 북한이 그런 조치를 취하면 북한의 고립만 심화시킬 뿐”이라면서 “우리는 이곳(뉴욕)에서 다른 6자회담 참가국들과 협력하고 있다”며 한국, 중국, 일본, 러시아 외무장관과의 회담 및 회담계획을 소개했다.

라이스 장관은 “우리는 검증 의정서에 대한 합의를 통해 한반도의 비핵화를 향해 나아갈 것이고, 북한도 이를 알고 있다”면서 “우리는 6자회담 참가국들과 어떤 조치들이 필요한 지 계속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라이스 장관은 특히 “중요한 것은 6자회담 참가국들이 북한에게 그들이 이행해야 할 의무를 한 목소리로 전달하는 것”이라면서 북한이 핵신고 내역에 대한 검증체제를 수용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