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오스 한국대사관 탈북고아 방치 문책하라”








▲북한인권 단체들은 29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강제 북송위기에 놓인 탈북고아들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을 촉구했다./사진=임고향 인턴기자


“탈북난민 못 지키는 한심한 라오스 주재 외교관들 규탄한다.”


북한인권 단체들은 29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 입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정부에 주(駐)라오스 한국 대사관 책임자를 문책하고, 9명의 탈북고아들을 구출하기 위해 총력을 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단체들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18일 동안 탈북 고아들을 내버려둔 라오스 주재 한국 대사관을 조사하고 책임자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면서 “박근혜 대통령은 외교부의 안일함을 문책하라”고 요구했다.


14세에서 23세 사이인 9명의 탈북고아들은 6개월에서 1년 전 자유를 찾아 북한 국경을 넘어 한국인 선교사 부부의 도움을 받아 중국에서 생활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중국의 단속이 심해지면서 한국행을 결심했고, 선교사들의 도움으로 중국을 떠나 라오스를 거쳐 태국으로 향하던 중이었다.


이호택 피난처 대표는 경과보고에서 “이들은 지난 10일 라오스 국경(멍싸이)에 도착 후 체포됐다”며 “체포 직후 한국행을 도왔던 한 명이 주 라오스 한국 대사관에 긴급 보호를 요청했다”고 전했다.


이 대표에 따르면 국내 인권단체와 현지 도우미들은 10일 체포 직후 수차례 라오스 주재 한국 대사관에 긴급히 조치를 취할 것을 요청했다. 그러나 한국 대사관은 “(해당 문제에 대해) 잘 알고 있다. 믿고 기다려 달라”는 말뿐이었고, 27일 이들이 중국으로 추방될 때까지 단 한차례의 면담도 이뤄지지 않았다. 


체포된 탈북고아와 선교사 부부는 한국 대사관으로 보내지길 희망했지만, 라오스 당국은 지난 16일 이들을 수도 비엔티안의 이민국 수용소로 넘겼다. 이후 20일과 24일 북한 관계자가 탈북고아들을 면담했고, 한국정부 관계자인줄 알았던 고아들은 ‘한국행을 희망한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단체는 이날 성명을 통해 “북한 정부 관계자가 두 차례나 탈북청소년을 만나고 아이들을 데리고 중국으로 떠날 때까지 한국 정부는 무엇을 했냐”면서 “이민국에서 도망칠 기회가 수 차례나 있었음에도 한국 대사관의 ‘기다려라’는 말을 믿고 17일이나 방치되면서 결국 북송위기에 놓이게 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태의 긴급성과 심각성을 파악하지 못하고 이들을 방치하고 결국 북송위기에 내몬 한국 정부의 안일한 행동을 강력하게 규탄한다”면서 “탈북고아들이 한국행을 희망했으며 종교인과 동행한 것을 북한 당국이 알고 있는 이상, 아이들이 북송된다면 끔찍한 박해를 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회견에 참석한 김연순(선교사의 어머니, 사진) 씨는 “법도 정치도 잘 모르지만 9명의 아이들이 너무 불쌍해서 이 자리에 섰다”며 “이런 일이 다시 일어나지 말란 법이 없다. 영사관이 그렇게 무책임하게 일을 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김 씨는 “아들과 며느리가 설사병과 갑상선 질환으로 약을 복용해야 하는 상황이었다”면서 “영사에게 약을 전해달라고 부탁했지만 단 한 번도 찾아가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전화 통화에서도 “한국 영사는 ‘도청이 되니 전화를 하지 말라, 나를 믿고 기다리라’고만 했다”고 말했다.


그는 탈북고아들에 대해 “배 아파 낳지는 않았지만 가슴으로 낳은 자식”이라며 “아이들이 (북한으로) 끌려가지 않았다면 적극 나서서 구출해야 하고, 끌려갔더라도 한 생명이라도 구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아들이 라오스를 통해 많은 탈북자들을 한국으로 데려왔지만 이번 같은 일은 처음”이라고 덧붙였다.


정베드로 북한정의연대 대표는 “김정은이 앞서 ‘진혁이 사건’에 강하게 분노를 했고 ‘공화국아이들을 납치하는 반공화국 책동을 근절시킬 것’을 지시했다”면서 “라오스에 있는 북한 요원들이 제대로 대처하지 않을 경우 오는 부담감과 공을 세우기 위한 마음이 함께 작용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9명의 청소년들과 함께 미리 이민국 수용소에 있던 성인들이 함께 중국으로 넘겨져 항공편이나 기차를 통해 이미 북송된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